'칼융의분석심리학'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1.12.12 [연재]심리치료의 이해-part.3 <융(Jung)의 분석심리학(analytic psychology) > (2)



















 융(Jung)의 분석심리학(analyticpsychology)

스위스의 정신의학자 칼 구스타프 융(Carl Gustav Jung ; 1875-1961)은 프로이드학파에서의 최초의 이탈자로서 프로이드의 성 충동에 치우친 리비도(libido)설과 그의 기계론적이며 생물학적, 환원론적인 접근방법을 비판하고 독자적인 심리학설을 내세워 이를 분석심리학이라고 명명하였다.
즉 전통적 의미를 지닌 성적욕구의 중요성을 부인하고 리비도를 정신에너지(psychic energy)로 보며 이는 평형(equilibrium)을 향해 간다고 생각하였다.
리클린(F.Riklin)과 함께 연상검사(association test)를 처음으로 임상에 도입하여 이를 연구하고 연상장애를 일으키는 감정적으로 강조된 심상군인 콤플렉스 발견하였고 이것이 정상적인 정상구조의 구성요소임을 밝혔다.


 
분석심리학은 무의식의 존재를 인정하고 인격의 성숙이 무의식적인 것을 의식화함으로서 가능하다는 주장에서 프로이드의 정신분석학설과 일치되지만, 무의식이 어떤 것이며 의식화 과정이 어떻게 이루어지느냐에 대해서 새로운 견해를 제시하고 있다. 분석심리학에서 말하는 무의식이란 아직 자아로부터 의식되지 못하고 있는 모든 정신을 말한다. 그것은 궁극적으로는 그 끝을 헤아릴 수 없는 미지의 정신세계이다. 융은 무의식중에 개인적 무의식(personal unconscious) 이외에 더 깊은 곳에 인류 전체의 공통적이고 종족적이며 선험적인 집단적 무의식(collective unconscious)이 있으며 그 기본적인 것을 원형(archetype)이라 하였다. 이 집단 무의식들은 환자들의 증상에서
뿐만
아니라 꿈, 전설, 신화, 민요, 종교경험, 예술적 영감 등에서 나타난다고  하였다.


 

5가지의 중요한 원형은 남성 속에 있는 여성적 요소인 아니마(anima)와 여성 속에 있는 남성적 요소인 아니무스(animus), 겉으로 나타난 사회적 내지 가면적 인격 양상인 페르조나와 사회적으로 나타나지 않는 어두운 면의 인격성향인 쉐도우, 그리고 모든 원형들과 콤플렉스들을 통일시키고 평형을 유지시키는 자기(self) 등이다. 자아(ego)가 의식의 중심이라면 자기(self)는 전체정신의 중심으로서 정신의 전체를 실현시킬 수 있는 잠재력을 지닌 원형이다. 인간 누구에게나 자기실현의 가능성이 부여되어 있는데, 자아의식의 적극적인 참여로 이 과정이 촉진된다. 자기실현은 자아의 무의식적 측면인 “그림자"shadow를 포함한 무의식적인 것을 깨달아 가는 의식화를 거듭함으로써 가능한데, 이는 고통을 수반하는 작업이다.  인격성숙은 개성화(individuation) 또는 자기실현(self-actualization)의 과정을 통해 실현된다고 보았는데 이는 의식과 무의식을 통틀어 진정한 개성을 발휘하여 “전체가 되는 것"을 말한다.


 

그는 또한 성격을 내향성(introversion), 외향성(extroversion)으로 나누고 마음의 기능을 사고, 느낌, 감각, 직관에 따라 분류하고 있다. 특수한 정신기능은 합리적 기능(사고 감정)과 비합리적 기능(직관 감각)으로 이루어지며 사고와 감정, 직관과 감각은 각각 한 대극의 쌍을 이루어, 하나가 발달될 때에 다른 하나는 자연히 억눌리게 된다.  
개체는 이 네 가지 특수한 정신기능 가운데 특히 발달된 기능을 가지고 있어 이를 주 기능이라 하며, 이에 따라 내향적 사고형, 외향적 감정형 등 여러 가지 유형으로 나누어진다.
주 기능이 있으면 그 반대극에 해당하는 기능이 미분화되어 무의식에 남아 열등기능이 된다. 자기실현은 이 열등기능의 분화발달과 함께 가능한 한 모든 기능을 골고루 발전시키는 작업이기도 하다. 따라서 치료는 인격 요소들을 이해하여 균형을 회복시키고 통일을 이루는 작업인 것이다.
이때 상징(symbol)의 이해가 중요하다고 하였다.



프로이드는 꿈을 이상한 정신활동으로 생각했고 꿈을 통하여 환자의 노이로제를 찾아갈 수 있다고 믿었으나 융은
꿈을
정상적이고 창조적인 무의식의 표현으로 보았다. 융에 의하면 꿈의 기능이란 “전체적인 정신적 평형을 미묘한
방법으로
재정립시켜 주는 꿈의 자료를 만들어 냄으로서 우리들의 심리적 균형을 회복시켜주는 것" 이라고 했다.
즉, 꿈을 포함한
무의식의 현상 속에서 우리가 발견해야 하는 것은 억압된 욕구나 불안의 원인이 아니라 인격의 창조적 변환을 향한 무의식의 의도이며 갈등이 지닌 목적의미이다. 따라서 증상은 과거에 의해 결정된 것이라기보다 미래에 관련하여 어떤 이유가 있다는 목적론적 견해를 제시하였다. 그러므로 분석심리학적 정신치료는 자기실현을 향한 인격변환을 목표로 한 무의식의 의식화, 무의식적인 것의 의식에의 동화과정이며, 방법보다 치료자의 기본자세를
중요시한다. 꿈의 분석, 회화(그림)분석, 적극적 명상과 같은 방법이 있으나 가능한 한 비체계적이며, 진정한 의미의 대화의 과정을 존중하며, 치료자 자신이 교육분석을 받는 것을 분석치료의 필수적인 전제조건으로 삼는다.






 융의 8가지 유형론


1. 외향적 사고유형

객관적인 사실을 받아들여 이를 지식으로 체계화시키는 유형
경우에 따라서는 감정적인 면이 미분화 상태로 인간관계에서 쉽게 친숙해지는데 어려움을 느끼기도 한다.

2. 내향적 사고유형

무엇보다 자신의 주관적인 견해를 중시하는 유형
독창적인 능력을 발휘하기도 하지만, 경우에 따라서는 독선적이 되기도 한다.

3. 외향적 감정유형

세간의 가치관을 받아들여 자신의 기분대로 주위와 좋은 관계를 만들어나갈 수 있는 유형
경우에 따라서는 따돌림 당하기 쉬운 면도 있다.


4. 내향적 감정유형

언뜻 보기엔 차분하지만, 자신의 세계를 가진 유형
예술적인 재능을 발휘하기도 하지만, 독단에 빠지기 쉬운 경향도 있다.

5. 외향적 직감유형

새로운 가능성을 꾸준히 추구해 나갈 수 있는 유형
새로운 발상 등에 재능을 보이기도 하지만, 쉽게 질리는 경향도 있다.

6. 내향적 직감유형

자기 내면의 번뜩임을 중시하는 유형
세간에선 다소 상대가 되지 않아, 기인으로 취급되기 쉬운 면도 있다.

7. 외향적 감각유형

현실주의적, 주위에 자신을 맞춰나갈 수 있는 유형
이러한 경향이 너무 강한 경우 미분화 상태의 직감기능의 반동으로 기묘한 착상에 사로잡히기도 한다.

8. 내향적 감각유형

자신의 주관적인 감각세계에 살고 있는 유형
대부분의 경우 주위와 융화하지 못해 고민하기 쉽다.

현재, 이들 유형 중 어느 유형에 해당하는지를 측정하는 테스트(MBTI 등)도 개발되어 있다.




Posted by 저스티스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침 우일나먹는둥마는둥

    2012.05.01 03:33 [ ADDR : EDIT/ DEL : REPLY ]
  2. shp

    필요한 정보라 일부분 담아가겠습니다..

    2012.10.21 21:08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