찬바람이 불면 손발이 차갑다? '수족냉증'


기온이 조금만 낮아지거나 찬 바람을 몸에 쐬면 손발이 차갑거나 시린 사람이 있습니다.
이런 증상을 '수족냉증'이라 부릅니다. 특히 가을에서 겨울로 넘어가는 요즘 같은 시기에는
더 많이 발생합니다.

수족냉증이 있는 사람은 추운 곳에 있을 때만이 아니라 따뜻한 곳에서도 다른 신체부위보다 손과 발이
시리듯 차고 주된 증상은 손발이 차가운 것이지만 때로는 무릎이나 아랫배, 허리 등 다양한 신체 부위
에서 찬 기운이 나타나기도 합니다.

국민건강보험이 조사한 결과 수족냉증은 남성보다 여성이 1.6배 많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출산을 끝낸 여성이나 40대 이상의 중년 여성에게서 많이 나타나고 임신과 출산, 폐경 등
여성이 남성보다 호르몬의 변화가 크고 남성보다 예민하고 긴장을 많이 하는 여성의 특성이 원인으로
추정됩니다.


수족냉증, 왜 나타날까?


수족냉증이 나타나는 원인은 아직까진 명확하게 밝혀지진 않았습니다.
대체로 찬 기운에 노출된 교감신경이 예민하게 반응해 혈관이 수축되어 손이나 발 같은 말초부위에
혈액공급이 줄어 과도한 냉기를 느끼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여성의 경우
출산이나 폐경 같은 호르몬
변화나 스트레스와 같은 정신적 긴장 등이 원인으로 꼽히기도 합니다.

또한 다양한 원인 질환에 의해서도 나타날 수 있는데 가장 흔한 원인 질환은 레이노병으로 추위에
노출되거나 정신적인 스트레스 등에 의해 혈관이 과도하게 수축되어 처음에는 손이 하얗게 되고
파랗게 변하다가 나중에는 혈관의 확장 작용에 의하여 손가락이 붉은색으로 변하게 되면서 소양감이나
통증이 동반하는 현상을 보입니다.

그 외에 류마티스성 질환, 추간판 탈출증이나 말초신경염, 손목터널 증후군, 갑상샘 기능 저하증,
혈관 질환, 약물 부작용 등으로 인하여 발생이 되기도 합니다.


겨울에도 따뜻한 손발을 유지하는 방법에는 무엇이 있을까?


조금만 추워도 장갑과 수면양말을 신고 추위에 떠는 괴로움을 피하고 싶다면 생활습관 개선이
필요합니다. 수족 냉증은 생활습관만 개선해도 증상의 50~70%까지 완화될 수 있습니다.
추위를 피하고 원인 질환이 될 수 있는 질병이 생기지 않거나 심해지지 않도록 주의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수족냉증에 영향을 주는 음식은 카페인 포함된 커피나 녹차와 같은 음료가 혈관 수축에 영향을
줄 수 있습니다. 알코올을 지나치게 섭취하거나 비타민 부족할 때는 말초신경손상에 영향을 주어
수족냉증이 나타나거나 더욱 심해질 수 있습니다.

혈관상태가 질병의 발생이나 증상 완화에 영향줄 수 있어 동맥경화가 생기지 않도록 고지방 음식을
줄이고 불포화 지방산을 함유한 어류나 식물성 지방산을 주로 섭취하면 도움이 됩니다.
담배도 혈관수축 작용이 나타나는 만큼 피하는게 좋습니다.


몸은 항상 따뜻해야 건강하다!


몸이 차면 추위도 그만큼 많이 느끼게 되는 것은 당연지사일 겁니다.
하지만 지나칠 정도로 추위를 많이 타는건 건강에 다소 문제가 있다는 얘기기도 합니다.
36.5도의 정상적인 체온을 가진 사람이라면 면역력이 왕성하고 건강상태가 매우 양호하므로
어지간한 질병에는 꿈쩍도 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여기서 체온이 0.5가 떨어지면 육체를 떨어서 열생산을 증가시키게 할려고 반응을 합니다.
그리고 1도가 떨어진 35.5도가 되어 일정시간 계속가면 배출기능이 떨어지고 자율신경에 문제가 생겨
알레르기 증상이 나타나기도 합니다. 1.5가 떨어진 35도는 암세포가 가장 좋아하는 온도이고 암세포가
급격히 증가하는 온도이기도 합니다.

2도가 떨어진 34도는 수중 조난을 당했던 사람이 구출 된 후 회복이 불투명한 상태의 위험한 체온이고
3도가 떨어진 33도는 겨울에 등산을 갔다 조난을 당했을 경우 동사하기 직전까지 몰렸을 때의 체온이며
30도는 의식소멸 29도는 동공확대 27도는 사체의 온도라고 볼 수 있습니다.
이처럼 육체의 온도는 상당히
건강과 밀접하고 중요하므로 몸을 항시 따뜻하게 하는 것이 건강한 삶을 유지하는데 있어 포인트라고
할 수 있습니다.

낮은 기온은 수족냉증이 있는 사람들에겐 수면에 방해가 되기도 하므로 목욕을 통해 편안한 숙면을
취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는데 추운 날씨에는 차가운 공기 때문에 입욕을 피하고 샤워만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하지만 짧은 샤워만으로는 따뜻한 온기가 몸 속까지 전달되지 않습니다.
그래서 샤워 보다는 욕조에 몸을 담그는 것이 좋은데 따뜻한 물에 20~30분 정도 몸을 담그면
수족 냉증에 더욱 효과적이며 편안한 숙면에 도움이 됩니다.
하지만 너무 뜨거운 물은 교감신경을 자극해 오히려 잠을 깨우게 되므로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만약 물이 빨리 식는 것이 걱정된다면 생강즙을 3~4방울 정도 떨어뜨려 주면 물의 온도 유지에
도움이 되며 혈액순환도 촉진되어 몸에 쌓인 노폐물이 빨리 빠지게 됩니다.
피부가 약한 사람의 경우는 생강즙보다는 혈액순환과 불면증에 도움을 주는 아로마 오일을 물에
2~3방울 정도 떨어뜨려 주는 것도 좋습니다.
목욕 후에는 다른 행동을 하는 것보다 몸의 체온이 떨어지기 전에 잠을 바로 잘 수 있도록 준비하는
것이 좋습니다. 가끔 목욕이 끝난 후에도 시간을 보내다가 늦게 잠자리게 들게 되는 경우가 있는데
이것은 애써 높여 놓은 몸의 온기를 식게 만들어 손발을 다시 차갑게 만들 수 있으므로 물에 몸을
담그고 나온지 15분 이내에는 잠자리에 들어야 안락한 수면을 취하는데 도움이 됩니다.

 

마지막 보너스로 수족 냉증에 도움되는 체조에 대해서 알아 보도록 할테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1. 온몸털기 (아래 그림 참고)

반동과 진동을 이용해 온 몸의 관절을 풀어주기 때문에 기혈순환에 도움되는 운동입니다.
혈액순환이 잘 안되고 손발이 차고 저리며 뒷목이 당기고 어깨가 결릴 때 해주면 좋은 동작입니다.

1. 다리를 어깨 너비로 벌린 다음 무릎을 살짝 굽힌다.
2. 상체를 바로 세우고 손을 겨드랑이 밑으로 가져간다.
3. 손을 위에서 아래로 툭툭 털어준다. 10회 반복한다.
4. 가볍게 물방울을 튕기듯 손끝을 털어준다.
5. 허리를 왼쪽으로 틀어 10회 반복하고 오른쪽으로도 반복한다.

Tip. 관절이 상할 염려가 있으므로 팔꿈치를 쫙 펴지 않도록 주의합니다.
      무릎 반동을 주며 리듬을 타고 털어준다. 온몸 전체 관절을 다 풀어 주며
      손이 찰 때, 손발이 찰 때, 얼굴빛이 검을 때, 온몸이 찌뿌둥할 때, 피부가 거칠어 졌을 때하면 좋습니다.

 


2. 발끝 부딪치기 (아래 그림 참고)

스트레스를 지속적으로 과하게 받으면 어깨와 목, 머리쪽으로 혈액이 몰려 상체가 뜨거워지고 아랫배가 차가워
지는데 특히 머리를 많이 쓰는 직장인과 학생은 상기된 기운을 아래로 내리는 하체단련을 지속적으로 할 필요가
있습니다.

발끝을 서로 부딪치면 발가락 끝의 모세혈관이 확장되면서 전신의 기혈순환이 활발해지고 몸이 편안하게 이완되어
숙면에도 도움이 됩니다.

1. 앉은 자세에서 다리를 쭉 펴고 손은 편안하게 뒤로 짚어준다.
2. 발뒤꿈치를 띄우지 말고 발끝을 ‘탁탁탁’ 빠르게 부딪친다.
3. 같은 방법으로 누워서도 해 준다.

Tip. 의식을 단전<배꼽 아래>에 두면 아랫배가 빨리 따뜻해집니다. 시린 무릎, 고관절과 골반 통증 완화에 효과적
      이며 간이 안좋을 때, 다리가 저릴 때, 마음이 안정되지 않을 때, 얼굴이 상기될 때, 얼굴이 화끈거릴 때, 잠이
      안 올 때 하면 좋습니다.



[링크]  여성만을 위한 건강케어/무료자가진단  클릭

[링크]  광동제약 여성호르몬/무료상담 ◀클릭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셨나요? 그렇다면 추천과 댓글 하나 달아주심 정말 감사요!^^

Posted by 저스티스7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하~ 수족냉증의 증상부터 원인까지 너무 감사드려요~~
    평소 궁금했던 부분인데 많은 도움 받아갑니다^^

    2011.12.02 19:5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도움이 되었다니 다행이네요..혹여라도 그런 증상이 있으시다면 관리 잘하시어 건강하게 생활하시길
    바랍니다~^^

    2011.12.02 20:4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